본문 바로가기
향유엄마 방

단풍 물든 들깨 빛깔이 참 곱다.

by 향유엄마 2017. 10. 6.
들깨 수확때가 되니 노란 단풍으로 신호를 보내온다.
당연한듯 바라보던 자연의 일상이 참 새롭게 다가온다.
노란 단풍잎을 콧노래 부르시며 한장한장 똑똑 따는 엄마의 모습은 꽃같이 곱다.
나는 이 가을에 무얼하고 있나?
내마음에 물든 단풍빛깔은 얼마나 고울까?
8월 포도밭에 상처받아 펑펑 울던 나는 시월의 들깨 밭에서 마음이 덩달아 고와진듯하다.
투덜투덜 현이는 이제 사라진다.. 얍!!


'향유엄마 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은 내가...  (0) 2018.05.08
정월장 담기  (0) 2018.03.14
단풍 물든 들깨 빛깔이 참 곱다.  (0) 2017.10.06
시월의 청포도 "샤인 마스캇"  (0) 2017.10.06
포도작업 앞두고  (0) 2017.09.18
기도..  (0) 2017.09.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