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포도밭에서...

2019.05.22 15:35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포도밭이 한참 분주합니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포도순이 무럭무럭 커가고 있습니다.

농부의 손길도 바빠지고~ 닭들도 밭에 먹을거리가 많아서 여기저기 뛰어다닙니다.
아래처럼 이렇게 균일하게 포도순이 자라야하는데요~
전 밭이 다 이러면 정말 좋겠는데... ㅎㅎ

포도꽃이 피려면 며칠 남았습니다.
올해 농사는 어떨까~ 기대됩니다^^

'유기농 농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포도밭에서...  (1) 2019.05.22
제자리  (0) 2019.03.07
곶감깎기 & 김장  (0) 2018.11.14
캠벨포도를 수확하며...  (4) 2018.09.03
풀깍기  (0) 2018.08.17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다. 새 쫓아 삼만리~  (0) 2018.07.21

Comment

  1. 하늘이네 2019.06.09 12:55

    안녕하세요. 더운 날씨에 수고 많으십니다. 곧 포도 수확이 시작되겠지요? 소식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건강하세요~^^

제자리

2019.03.07 20:44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올해 유난히 날씨가 일찍  따뜻해지면서 농부의 마음도 분주해진다.
3월을 맞아 몇일전부터 본격적으로 포도밭에서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남들은 일찌감치 다해놓은 전정 막바지 작업을 이제사 하고 있으니 주위사람들에게는 낯뜨겁긴 하다.

간만에 힘을쓰고, 등에 살짝 땀이 흐르니...
"아, 내가 농부였구나!"
안도감과 함께 제자리로 돌아온듯한 느낌이다.
제자리...

지난 겨울부터 지금까지 공유부엌, 마을공방을 벗들과 꾸려내면서 농번기보다 더 바쁜 농한기를 보냈었다.
정말 하고 싶었던일 이였고, 해야할 일이였고, 재미와 보람도 있는 일이지만...
밭에서 몸을 움직이고 있으니, 나의 이 모든 활동의 정신적 뿌리이자 에너지원은 농부의 자리란것이 새삼 느껴진다.

반거치 농부이지만, 올해는 좀 더 집중해서 열심히 농사 지어봐야지~ ㅎㅎ


'유기농 농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포도밭에서...  (1) 2019.05.22
제자리  (0) 2019.03.07
곶감깎기 & 김장  (0) 2018.11.14
캠벨포도를 수확하며...  (4) 2018.09.03
풀깍기  (0) 2018.08.17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다. 새 쫓아 삼만리~  (0) 2018.07.21

Comment

곶감깎기 & 김장

2018.11.14 18:51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몇일간 감 깎고, 걸고 했습니다.
올해는 다른일로 바쁘기도 해서 50접(5000개)정도만 곶감을 만들었네요~

농촌 일은 끝이 없고...

곶감작업 마치고.. 바로 김장하기~~

농사철 텃밭을 도와주시는 장모님. 장인어른 덕분에 배추, 마늘, 고추가루, 생강, 파 등등 ..
직접 농사지은 걸로 김장을 할수가 있네요~
자급자족~
감사한 일이지요~^^♡

'유기농 농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포도밭에서...  (1) 2019.05.22
제자리  (0) 2019.03.07
곶감깎기 & 김장  (0) 2018.11.14
캠벨포도를 수확하며...  (4) 2018.09.03
풀깍기  (0) 2018.08.17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다. 새 쫓아 삼만리~  (0) 2018.07.21

Comment

캠벨포도를 수확하며...

2018.09.03 22:28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오늘밤 비예보에 맞춰서
오늘까지 3일간 미친듯이 포도를 수확했다.

사실 기쁜마음으로 수확을 못하고,
터지고 갈라진 포도 보며 겨우겨우 마음 달래며 수확을 했다.
엄살을 피면 열이면 열송이  100% 다 터졌고..
좀 긍정적으로 봐도 90%이상은 터졌다.
재난 수준이다.
생과판매는 포기하고,
그나마 다행히 포도는 당도가 많이 올라가 맛은 좋은 상태이니
올해 아무래도 포도즙. 포도주 많이 만들어야할듯 하다.

거래하던 유기농매장 거래처는 전화로 올해 포도 못낸다고 연락했고...

포도 손질하면서 가끔 나오는 약간의 성한 포도 정도를 우리 단골소비자회원분들에게나 팔수 있을것 같다.

에궁~ 매년 사연없는 해가 없긴한데...
올해도 사연 절절~
겨울 폭설피해, 봄 냉해피해, 여름 폭염 가뭄피해, 가을 폭우피해~
참... 농사짓기 힘들다...

그나마 감사한건...
20년 짬밥의 힘인지...
그냥 그럭저럭 버텨내진다는 것.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살수있는 요령이 생겼다는 것.
^^

'유기농 농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자리  (0) 2019.03.07
곶감깎기 & 김장  (0) 2018.11.14
캠벨포도를 수확하며...  (4) 2018.09.03
풀깍기  (0) 2018.08.17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다. 새 쫓아 삼만리~  (0) 2018.07.21
소농학교 퇴비만들기   (0) 2018.07.08

Comment

  1. 2018.09.08 13:17

    비밀댓글입니다

    • 9월을 새롭게 보내고 있어요.
      수확철의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여유로움을 누릴수도 있으니 그리 나쁘진 않아요..
      가끔은...
      잠시 쉬어가도 괜찮겠다 싶어요..
      전화드릴께요!!

  2. 2018.10.02 14:32

    비밀댓글입니다

    • 안녕하세요.
      켐벨포도는 생과일로 판매를 거의 못했어요.
      8월말에 일주일간 내리던 폭우에 수확시기를 놓쳐서 다 갈라졌어요..
      내년에 열심히 농사지어서 인사드릴께요..

풀깍기

2018.08.17 12:22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몇일 포도밭에 풀을 깍았습니다.
풀을 키우고 깎는 초생재배...
너무 힘들게 농사를 짓는다고 주위사람들은 말하지만,
나는 풀을 깎으면서 기쁩니다.
보람있고, 기분 좋습니다~♡

풀을 키우면서 흙이 좋아지고, 건강한 땅이 되어간다는것을 체험적으로 알기에...
힘은 들지만, 즐겁게 일을 합니다.^^



'유기농 농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곶감깎기 & 김장  (0) 2018.11.14
캠벨포도를 수확하며...  (4) 2018.09.03
풀깍기  (0) 2018.08.17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다. 새 쫓아 삼만리~  (0) 2018.07.21
소농학교 퇴비만들기   (0) 2018.07.08
도둑놈을 잡아라^^  (0) 2018.07.04

Comment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다. 새 쫓아 삼만리~

2018.07.21 00:40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하우스안에 포도가 익어갈 무렵이면 새를 쫓아야한다.
포도가 익기전에는 밭의 벌레를 잡아주는 우리의 동지이지만, 
포도가 색이 오고 익어갈때쯤 되면 우리의 적이 된다.^^*

애지중지 모시듯 키운 포도를 이 모양으로 만드니 농부 입장에선 약이 바짝 오른다.

몇일간 새 구멍을 찾아 하우스를 보수했는데, 어디선가 또 들어와서 우리를 피해 유유히 날아다닌다.

급한대로 먼저 익어가고 있는 흑바라도는 포도봉지를 씌운다.

새 그물도 곳곳에 놓아보지만 별 효과를 보지 못하고...
결국 원초적 방법으로 쫓아다니며 새를 문밖으로 쫓아내게 되었다.

범석씨가 틈틈히 와서 나랑 아내랑 함께 징을 치며 100미터 달리기를 한다..
이 더위에 참새랑 씨름하며
땀에 범벅이 된 서로의 모습을 보며
웃어야할지... 울어야 할지... ^^*

Comment

소농학교 퇴비만들기

2018.07.08 21:30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전국귀농운동본부 소농학교에 왔다.
소농학교 9기 교육생분들과 퇴비만들기와 유기질비료만들기 강의와 실습을 진행했다.


퇴비 만들기...
요즘 많은 농부들이 안하는 일이다.
그냥 편하게 사다가 쓰는게 대세이다.
어떤 업체는 자기네 퇴비를 사면 밭에 뿌려주는 서비스를 해주는곳도 있다.

사람은 좀 더 편하고자 하는게 자연스러운것이고...
편하지 않은 일을 일부러 하는 것은
강한 목적이 있어야 하고 강한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

이 더운날 뻘뻘 땀 흘리면서도 남들이 안하는 퇴비를 만드는것은 ...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유기농농사가 되지않는다는 것을 알기에...(^^*)
연속되는 농사 실패에 근본적인 처방이 필요함을 알기에...

교육생분들에게 퇴비만드는 기술과 함께 이런 마음을 가르쳐주고싶었다.

Comment

도둑놈을 잡아라^^

2018.07.04 08:03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요즘 포도밭을 돌며 첫번째로 하는 일은 도둑놈을 잡는 일이다.

대체로 포도나무의 기부쪽에 세력이 센 도장지가 혼자 나무의 에너지를 독식하며 혼자 두꺼워지고 혼자 뻗어나가는 경우가 많다.
그러면 그앞의 포도가지들은 빌빌거리며 잘 자라지 못하는 경우가 대체적이다.

자기 몸만 살찌우는 이 도장지가 도둑놈이다.
이 놈은 특별 감찰대상이다.
수시로 꽃피기 전부터 요즘까지 순찰하면서 강적심을 해주고 튀어나온곁순을 주지로 대체해주는 일을 해주어야 한다.

두번째로 하는 일은 나무의 가지가지의 세력에 맞게 송이 조절을 하는 것이다.
아랫사진처럼 세력이 약한 가지는 빈가지로만 키우기도 하고,

어떤 가지는 포도 1송이만 남기고,,

세력이 센가지는 두 송이를 남긴다,

가지가지가 가지고 있는 고유한 힘과 가능성에 맞춰서 열매 숫자와 열매 크기를 결정하고 조절해주는것이 농부의 역할이다


Comment

가장 이상적인 포도 성장 상태

2018.05.20 10:17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하우스 안에서의 유럽종포도들을 만져주고 있다.

지난겨울 동해피해로 포도나무의 포도눈들이 부분 괘사들이 꽤 많다.
특히 흑바라도가...ㅜㅜ

나무 주지 둥치의 죽은부분을 잘라보면 단면이 괘사되어 있는 것을 볼수 있다.

단면이 살아있는 부위까지 잘라서 다시 밑의 새순을 키워서 주지를 만들어야한다.
4~5미터 자란 포도나무가 다시 작대기 둥치부터 새로 키워야한다.
tip
(오전에 나무를 자르면 물기가 안베어 나온다. 오후부터 저녁이 될때 자르면 단면에서 물이 엄청 흐른다.
나무는 저녁에 뿌리에서 물을 빨아올린다는것을 알수있다.)

 일하면서도 마음이 무겁기도 했지만,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포도순들을 보며 감탄과 기대로 일하고 있다.

동해피해가 흑바라도가 제일 심하긴한데..
그래도 잘 나온 나무들을 보면 포도순이 균등하게 잘 자라주었다.

가장 이상적인 포도성장 상태...
혼자 훌쩍 커서 남의 양분까지도 뺏어가는 도장지도 없고, 너무 약해서 포도꽃송이들을 덜어줘야 하지않아도 되는...
균등하게 세력이 조절된 상태...
경이롭다...

'유기농 농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농학교 퇴비만들기   (0) 2018.07.08
도둑놈을 잡아라^^  (0) 2018.07.04
가장 이상적인 포도 성장 상태  (0) 2018.05.20
곰같은 힘이여~ 솟아라~~  (0) 2018.05.14
5월7일 포도순 상태  (0) 2018.05.07
포도하우스 눈피해 복구작업  (0) 2018.03.26

Comment

곰같은 힘이여~ 솟아라~~

2018.05.14 23:43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오늘 모내기를 했다.
보행이앙기로 모를 다심고, 뒤늦은 점심을 흡입하고 그냥 지쳐 쓰러져 잠들었다.

논바닥에서 모심는다고 허우적거리고 있으면, 나의 극한 체력의 한계선상에서
간당간당 버티는 나의 원초적 힘을 느낄수 있는 묘미(?)가 있다.
원시적인 힘...
포도농사나 다른 농사에서 느끼는 '힘듬'과는 뭔가 다른~^^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