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

2019. 2. 12. 08:43 | Posted by 향유 선린 포도농장 박종관
어제 마을어른들과 함께 '장수상회' 영화를 함께 보았습니다.

아마도 혼자 보았으면 그냥 '감동적인 영화구나' 싶었을텐데..
혼자 몰래 눈물을 훔치다가 창피해서 옆을 힐끔 보니...
마을 할매도, 마을동생들도  같이 울고 있네요~

치매에 걸린 어르신 '성칠'과 그 가족들의 모습들을 보면서
'나'의 이야기로...
'가족'의 이야기로...
'우리 마을'의 이야기로...
함께 공감하며 볼수 있었던 같습니다.
함께 느낀다는 것.

한달에 한두번 열기로 한 마을영화관...
단순히 영화를 같이 본다는 것.. 그 이상의 것이 있는 것 같습니다.
시작의 느낌이 좋습니다~^^

'지역 공동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주시 농민수당 추진!  (2) 2019.03.31
대보름잔치  (0) 2019.02.20
공감  (0) 2019.02.12
마중물이 된다는 것...  (2) 2019.01.27
모동작은도서관 가을수학여행~~  (0) 2018.11.25
귀농귀촌마을 사례연구  (0) 2018.08.09

Comment